top of page

동감 Ditto, 2022


영화동감
영화동감

동감 Ditto, 2022

  • 개봉 2022.11.16

  • 장르 로맨스/멜로

  • 국가 한국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러닝타임 114분

  • 평점8.1

  • 누적관객 4,652명

  • 박스오피스2위

 

해당 영화는 누누티비에 업로드 되었습니다.


 






 
"씨큐... 씨큐... 제 목소리 들리세요?"

1999년, '용'은 첫눈에 반하게 된 '한솔'을 사로잡기 위해

친구에게 HAM 무전기를 빌린다.


2022년, ‘무늬’는 인터뷰 과제를 위해

오래된 HAM 무전기를 작동시킨다.


"씨큐... 씨큐... 제 목소리 들리세요?"


개기 월식이 일어난 날,

시간을 뛰어넘어 기적처럼 연결된 ‘용’과 ‘무늬’는

서로의 사랑과 우정을 이야기하며 특별한 감정을 쌓아가는데...


1999 - 2022

마음을 수신합니다.


 
[ ABOUT MOVIE ]

올가을 단 하나의 청춘 로맨스!

2022년 새로운 인생 로맨스 영화 탄생 예고!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까지 대표 청춘 배우들의 싱그러운 케미와 설렘 가득한 공감 스토리로 올가을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동감>이 청춘 로맨스의 반가운 귀환을 알린다. 영화 <동감>은 1999년의 ‘용’과 2022년의 ‘무늬’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다.


올가을 단 하나의 청춘 로맨스 <동감>은 2000년 한국 로맨스 영화의 흥행을 주도한 동명 작품에 완전히 새로워진 감성을 더해 2022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요즘 예전과 같은 감성의 로맨스 영화가 많이 없다. 좋은 로맨스 영화를 한번 만들어 보자는 취지로 열심히 했다”라며 연출 의도를 밝힌 서은영 감독은 시대적 배경과 인물들의 개성을 새롭게 탈바꿈하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 시대의 이야기로 <동감>을 재탄생시켰다. 우연히 연결된 무전을 계기로 시작된 1999년에 사는 '용'(여진구)과 2022년에 사는 '무늬'(조이현) 이야기는 그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모습을 대변한다. 사랑을 꿈꾸는 95학번 '용'과 사랑이 어려운 21학번 '무늬' 각자 펼치는 서툴지만 풋풋한 로맨스는 현시대 관객들에게 짙은 설렘과 깊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처럼, 청량한 케미와 업그레이드된 감성으로 청춘 로맨스의 귀환을 예고하는 <동감>은 한국 로맨스 영화의 애틋한 감성을 그리워하던 관객들의 갈증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MZ 세대 관객들에게 가슴 뛰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며 많은 이들의 인생 영화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1999년 - 2022년

시대를 뛰어넘는 두 청춘의 소통이 시작된다!


“자신의 고민에 대해 털어놓고 서로 위로를 나누는 친구를 만나는 게 이 영화의 핵심이다”라고 영화의 의미를 강조한 서은영 감독의 말처럼 <동감>은 시간을 초월한 소통을 통해 성장해가는 ‘용’과 ‘무늬’의 모습으로 모든 청춘들에게 응원의 에너지를 전할 전망이다.


개기월식이 이뤄진 밤,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우연한 계기로 대화를 시작하게 된 ‘용’과 ‘무늬’는 다른 시대에 살고 있다는 상대방의 말을 믿지 못한 채 서로를 의심한다. 이러한 둘의 관계에 변환점을 가져온 순간이 바로 서로가 비슷한 고민을 갖고 있음을 깨닫게 되는 장면이다. 첫눈에 반한 ‘한솔’에게 다가가고자 ‘무늬’에게 연애 상담을 부탁하는 ‘용’과 오래된 짝사랑에 헤매고 있는 ‘무늬’의 모습은 두 인물이 서로를 이해하는 계기로 작용한다. 사랑과 우정, 꿈이라는 공통된 고민을 가지고 있는 두 사람이 서로에게 공감과 응원을 전하는 모습은 시대를 뛰어넘는 공감의 메시지를 전한다. 여기에, 1999년과 2022년을 오가는 영화 속 장면을 따라 펼쳐지는 OST의 향연이 관객들의 몰입도를 더욱 끌어올릴 예정이다. ‘너에게로 가는 길’, ‘고백’, ‘편지’, ‘습관’, ‘늘 지금처럼’ 등 아름다운 선율과 솔직 담백한 가사로 오랜 세월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래들이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가수들의 목소리로 새로 탄생해 <동감>의 아날로그 감성을 극대화한다. 이제 막 새로운 감정과 고민을 시작한 청춘들의 상황을 대변하는 <동감>의 OST는 러닝타임 내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모두가 동.감. 하는 대세 청춘 배우!

싱그러운 앙상블로 스크린 접수 예고!


1999년, 2022년 각 시대를 살아가는 대학생들의 사랑과 고민을 솔직하고 현실성 있게 그려낸 영화 <동감>은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 등 20대를 대표하는 청춘 배우들의 찰떡 캐스팅으로 몰입도를 선사한다.


17년 동안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여진구가 1999년을 살아가는 대학생 ‘용’을 연기해 기대를 높인다. “사랑의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다는 것을 솔직하게 담아보고 싶었다”라고 말한 여진구는 첫사랑을 시작한 ‘용’이 겪는 다양한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관객들의 공감을 끌어낼 전망이다. 시간을 뛰어넘어 ‘용’과 통신하는 2022년의 대학생 ‘무늬’는 글로벌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조이현이 맡았다. “조이현의 순수한 매력이 ‘무늬‘에게 입혀져 캐릭터가 완성도 있게 탄생했다”라는 서은영 감독의 말처럼 조이현은 사랑 앞에서 망설이는 ‘무늬’를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며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이어, 탁월한 감정 연기로 매 작품 화제를 모은 김혜윤이 ‘용‘의 첫사랑 ‘한솔’을 연기한다. 솔직하면서도 당찬 매력의 ‘한솔’을 완벽 소화한 김혜윤은 첫사랑 이미지의 보편적인 틀을 깨고 새로운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무늬’의 남사친 ‘영지’ 역으로 스크린 첫 도전장을 내민 나인우는 7년째 변치 않고 ‘무늬’의 옆을 지키는 다정한 매력으로 설렘을 전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MZ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배인혁이 공부도 운동도 완벽한 ‘용’의 베스트 프렌드 ‘은성’으로 분해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이처럼 신선한 조합으로 모인 다섯 명의 청춘 배우들은 싱그러운 앙상블을 선사하며 11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 PRODUCTION NOTE ]

아날로그와 트렌디 감성의 만남!

과거와 현대의 시대적 포인트를 완벽히 그리다!


1999년 – 2022년, 20년이 훌쩍 넘는 시간을 넘나드는 영화 <동감>은 각 시대의 특징을 살리기 위한 제작진들의 열정으로 과거의 아날로그 감성과 현대의 트렌디한 분위기를 모두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먼저, 영화의 중심이자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용’과 ‘무늬’를 연결하는 공간인 한국 대학교는 대한민국의 수많은 대학 전경을 직접 발로 뛰며 찾아낸 제작진들의 노력 끝에 탄생되었다. 청춘들의 싱그러움이 피어나는 캠퍼스를 스크린에 현실적으로 담아내고 싶었던 제작진들은 숭실대학교와 서울시립대학교를 포함한 총 5곳의 교정을 로케이션으로 선정해 한국 대학교를 완성시켰다. 특히, 같은 공간이지만 과거와 현대에 따라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지는 캠퍼스의 풍경을 표현하고자 제작진들은 건물 외관의 색감과 질감 등에 차이를 두며 시대적 차이를 구분할 수 있게 만들었다. 여기에 서은영 감독은 1999년엔 원색이 강조된 색상을, 2022년은 무채색 계열의 색상을 위주로 활용해 영화를 더욱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연출했다.


작품의 완성도는 디테일한 소품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용’과 ‘무늬’가 특별한 소통을 이어가는 매개체이자 영화의 가장 중요한 소품으로 손꼽을 수 있는 HAM 무선기기는 국내외 마켓부터 전문 커뮤니티를 하나 하나 들여다본 끝에 찾을 수 있었다. “책상 위에 올려둔 것만으로도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싶었다”라고 전한 제작진들은 작은 디자인 요소부터 빛바랜 색상 하나하나 체크해 가면서 HAM 무선기기를 탐색했고 국내 무선 애호가들이 모인 한국 아마추어 무선 연맹을 통해 작품에 최적화된 기기를 확보, 관객들에게 HAM 무선기기가 가진 감성을 고스란히 전할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가깝고도 먼 과거인 90년대의 소품을 선정할 땐 고증을 철저히 하여 실제 1999년의 물건을 구해 복원시키는 노력을 더해 작품에 풍성함을 더했다.


이처럼 과거와 현대가 조화롭게 전환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인 제작진들이 노력은 영화 속에 담긴 다양한 볼거리와 감성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감을 만족시키는 특별한 OST!

2022년 청춘들의 로맨스로 다시 탄생한 명곡들!


매 장면 세심하게 구성된 곡과 현대의 감성으로 재해석된 <동감>의 OST는 시대를 뛰어넘는 교신의 특별한 감성은 물론, 서툴지만 풋풋한 사랑을 시작한 청춘들의 모습을 대변하며 영화의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린다.


먼저, 이야기의 큰 축인 ‘용’과 ‘무늬’의 소통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OST는 작품이 추구하는 감성을 극 초반에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만큼, 제작진들의 깊은 고민과 노력 끝에 완성되었다.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우연히 시작한 첫 교신 장면에는 판타지적 요소가 가미된 음악을 작곡하여 <동감>의 낭만적 분위기를 선사하고자 했다. 또한, 각자의 방에서 ‘용’과 ‘무늬’가 서로 통신하는 모습이 교차하여 등장하는 장면에는 리드미컬한 멜로디의 음악을 배치하여 시대를 초월한 두 인물의 유쾌한 티키타카 케미와 교감을 강조했다.


특히, <동감> OST는 MZ 세대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더욱 특별함을 더한다. 이들은 199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는 명곡들을 각자의 개성으로 재해석, 각기 다른 시대에서 펼쳐지는 로맨스를 전달한다. 글로벌 K-pop 보이 밴드인 엔플라잉이 부른 ‘너에게로 가는 길’을 비롯해 설렘 유발하는 목소리를 지닌 츄가 부른 ‘고백’, 대세 싱어송라이터 미노이의 ‘습관’, 명품 보컬리스트 윤하의 ‘편지’, 완성형 걸그룹 비비지의 ‘늘 지금처럼’ 등 현시대 감성에 맞추어 새롭게 탄생한 명곡의 향연이 영화를 가득 채울 예정이다. “인물들의 분위기에 맞는 곡들로 선곡했으며 데이트의 설렘과 만남, 갈등의 순간에 배치했다”는 서은영 감독의 말처럼 시시각각 변화하는 인물들의 감정과 상황에 적재적소로 삽입된 OST는 사랑의 설렘과 애틋함을 겪는 인물들을 향한 관객들의 깊은 공감대를 형성한다.


이처럼 극이 전개됨에 따라 다채로운 감성과 메시지를 선사하는 OST로 가득 채운 <동감>은 오감을 만족시키는 단 하나의 청춘 로맨스로 관객들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남을 예정이다.



 
출연진
  • 서은영 감독

  • 여진구 주연

  • 조이현 주연

  • 김혜윤 주연

  • 나인우 주연

  • 배인혁 주연

  • 노재원 출연



#동감영화 #동감예고 #동감

조회수 408회
bottom of page